우리는 좋은 교회, 행복한 신앙생활을 원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원하는 만큼 그것을 이루는 것에는 미숙합니다.


어떻게 해야 건강한 교회와 행복한 신앙생활이 실제로 이루어질까요? 지금까지 목회하면서 고민했던 부분입니다. 그러다 가정교회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가정교회를 만난 것이 아니라,  “성경 원리대로목회를 해보자는 모토로 달려가는 성경적교회를 만난 것이죠


처음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에서 가정교회를 접했을 때의 그 흥분을 잊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그래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의 모습이 바로 이것이구나라는 것을 깨닫고 교회를 가정교회로 전환하는 데 거의 2년이 다 되어가네요

코로나로 인해 제대로 예배할 수 없는 힘든 시간들도 있었지만 저에게는 오히려 기대감과 하나님이 주신 비젼을 이루기 원하는 소망으로 지내왔던 시간들이였습니다.


여러 가지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오늘 드디어 가정교회 출범과 더불어 대행목자, 목녀 임명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가정교회가 무엇인지는 조금씩 맛보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가정교회로 전환하여 출범한다고 해서 신앙이 더 좋아지고, 교회가 부흥이 되고, 행복한 신앙생활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좋은 교회, 행복한 신앙생활은 우리가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의 손이 스스로 설거지통에 있고, 우리의 마음이 영혼구원을 위해 VIP에게 가 있고, 우리의 눈길이 주님의 몸 된 교회를 구석구석을 살펴 그 필요를 누군가 앞서 채워나갈 때 비로소 교회는 건강하고 행복해지는 것입니다~


지금까지는 목자목녀의 사역을 위한 훈련과정이요, 준비과정이었다고 한다면 이제부터는 진짜헌신하며 달려가기로 결단하고 다짐해야 합니다.


내 양을 먹이라는 주님의 말씀을 제자들이 자신감이 있어서가 아니라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순종했다는 사실과 자신을 내려놓고 기도하던 제자들에게 하늘로부터 성령께서 임하셔서 성령의 능력으로 사역을 했다는 사실도 기억하십시오.


이번에 대행 목자, 목녀로 임명받은 모든 목자, 목녀들은 목자, 목녀의 사명이 주님이 우리에게 주신 천직(天職)이라고 생각하고 달려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목자, 목녀로 헌신하다보면 속상한 일, 내 마음대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일들도 많을 것입니다

특히 가장 무겁게 느껴져 잠시 벗어버리고 싶을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 사명을 더욱 붙듭시다. 그리고 하늘을 우러러 제자들처럼 기도합시다.


주님 저는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하십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에 순종하오니 주님께서 이루소서 주님이 우리 목장의 목자요 저는 부목자입니다라고 기도하셔서 응답의 열매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무엇보다도 저에게 있어서 가장 기쁜 것은 저와 함께 한마음으로 달려가는 동역자들이 더 많이 생겼다는 것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